이전 글을 보셨다면, 제가 디즈니에서 일하게 된 부서 이름이 Disney VR Studio라는 사실을 짐작하셨을텐데요. 지금이야 VR이 Hot한 단어이지만 제가 지원하던 2007년에는 그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익숙한 단어는 아니었어요. 그런데 이 부서는…


img src: https://www.semanticscholar.org/paper/Towards-Virtual-Reality-for-the-Masses%3A-10-Years-o-Mine/5c9ac413bbc64679ca3b085c2ecc8388e3f715d9

원래는 1992년에 시작된 부서랍니다. 위의 사진은 Disney VR Studio에서 개발한 Aladdin’s Magic Carpet Ride라는 VR 어트랙션에서 사용된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에요. 저 육중한 크기와 엄청난 케이블들이 보이시나요? ^^

디즈니하면 다들 떠올리는 디즈니랜드는 1955년에 개장했는데요, 월트 디즈니는 디즈니랜드 개장을 위해 1952년 Disney Imagineernig이라는 부서를 만듭니다. Imagine과 Engineering라는 단어를 합친 이름을 봐도 알 수 있듯이 이 부서는 디즈니랜드의 모든 어트랙션을 상상하고(Imagine) 만들어내는(Engineering) 부서에요. 디즈니 이미지니어링에 대해서는 “파란 코끼리를 꿈꾸라”라는 책에 자세히 나와 있을 거에요.

디즈니 VR 스튜디오는 바로 이 디즈니 이미지니어링의 VR 관련 R&D부서로 시작하게 됩니다. 그게 제가 입사한 2007년으로부터 15년 전인 1992년이죠. 그래서 디즈니 VR 스튜디오의 초기 업무는 디즈니 테마파크에 들어가는 VR 어트랙션들을 개발하는 것이었어요. 아래 그림의 Aladdin’s Magic Carpet Ride가 그 중 하나이죠.


img src: https://www.semanticscholar.org/paper/Towards-Virtual-Reality-for-the-Masses%3A-10-Years-o-Mine/5c9ac413bbc64679ca3b085c2ecc8388e3f715d9

디즈니 VR 스튜디오는 그 후 Hercules in the UnderworldPirates of the Caribbean: Battle for Buccaneer Gold등의 VR 어트랙션을 개발했습니다. 그러다가 2001년 9월 11일…

다들 기억하시는 9/11 테러사건이 일어납니다. 이 사건의 여파로 디즈니 테마파크의 관광객이 줄게 되고 디즈니 VR 스튜디오는 존립의 위기를 맞게 됩니다. (참, 노파심에서 말씀드리지만 이 글의 모든 내용은 제 개인 의견이지 회사의 공식 입장은 아닙니다 ^^)

그때, 디즈니 VR 스튜디오의 직원들은 그동안 개발한 컴퓨터 그래픽스 기술을 응용해서 테마파크의 어트랙션이 아닌, 어린이용 컴퓨터 온라인 게임을 만들어 냅니다. 바로…

2003년에 오픈한 Disney’s Toontown Online이라는 게임입니다. 이 게임의 성공적인 개발로 디즈니 VR 스튜디오는 디즈니 내부에서 인정을 받게 되고, 디즈니 테마파크 어트랙션을 개발하는 디즈니 이미지니어링을 떠나 디즈니에서 인터넷 관련 사업을 진행하던 Disney Internet Group으로 소속을 옮기게 됩니다. 그리고 거기에서 계속 어린이용 온라인 게임을 개발하게 되는데요, Toontown Online에 이은 후속 게임을 개발하던 중에 제가 입사하게 된거죠.

그 게임과 이후의 이야기는 다음 글에서 소개해드릴게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