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글 마지막에 말씀드렸던 것처럼 저는 Toontown Online에 이은 후속 게임을 개발하던 중인 2007년에 Disney VR Studio에 입사하게 됩니다.

그 후속 게임은 바로…

Pirates of the Caribbean Online이었습니다. Johnny Depp이 연기한 캡틴 잭 스패로우로 유명한 디즈니의 Pirates of the Caribbean 영화 시리즈를 주제로 한 MMO 게임이었죠.

VR Studio가 Toontown Online에 이은 두번째 게임으로 Pirates of the Caribbean Online을 개발하게 된 것은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이었을 겁니다. 이전 글에서 말씀드렸듯이 원래 디즈니 이미지니어링의 VR R&D 부서였던 VR Studio는 이미 Pirates of the Caribbean: Battle for Buccaneer Gold라는 VR 어트랙션을 개발했던 경험이 있었거든요. 위의 영상에서 보실 수 있듯이 한 명은 배를 조종하고 다른 사람들은 대포를 쏘면서 함께 캐러비안 해를 모험하는 어트랙션인데요. 이것이 Pirates of the Caribbean Online에서도 기본 게임플레이가 되었습니다.

위의 그림은 Pirates of the Caribbean Online에서 배를 조종하는 플레이어의 시점이구요. 아래의 그림은 같은 배에 탑승해서 대포를 쏘는 플레이어의 시점입니다.

이렇게 배를 중심으로한 게임 플레이 외에도 아래의 그림처럼 섬에 상륙해서 플레이하는 모드도 있고, 블랙 잭이나 텍사스 홀뎀과 같은 미니 게임도 포함되어 있는 규모가 꽤 큰 게임으로 개발이 되었습니다. 물론 디즈니 게임이었기 때문에 묘사나 그래픽은 많이 순화가 되어 있었지요. 제가 입사한 시점이 2007년 6월 이었는데, Pirates of the Caribbean Online은 2007년 12월에 공식 서비스를 시작하게 됩니다.

제가 입사하던 2007년 6월에는, 이미 2003년에 서비스를 시작한 Toontown Online이 잘 서비스가 되고 있었고 (남미, 일본, 영국등에서도 서비스를 하고 있었습니다. 한국은 넥슨이랑 이야기만 잠깐 있었다고 하네요. 역시 제 개인적인 입장이고 회사의 공식 입장은 아닙니다 ^^), 새로 출시될 Pirates of the Caribbean Online에 대한 기대로 VR Studio의 분위기가 참 좋았습니다. 저 개인적으로도 대기업 입사(!)로 미국
에서의 생활이 좀 더 안정적이되었구요.

위의 사진은 2007년말 당시 돌을 얼마 앞둔 아이와 함께 디즈니 본사를 방문했을 때 찍은 사진인데요. 디즈니 본사의 회장님 사무실이 있는 메인 건물의 모습입니다. 백설공주에 나오는 일곱 난장이가 건물을 바치고 있는데, 연말이라고 산타 모자를 씌워두었네요 ^^

Toontown Online과 Pirates of the Caribbean Online에 고무된 Disney Internet Group은 더욱 온라인 게임에 집중하기로 하면서 Toontown Online과 Pirates of the Caribbean Online외에 디즈니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팅커벨을 주인공으로 하는 Fairies 시리즈와 Pixar의 Cars에 기반을 둔 온라인 게임 2개를 더 개발하게 됩니다. 이렇게 어린이 온라인 게임 시장에서 디즈니라는 이름으로 승승장구를 기대한 것이지요.

그런데…

오늘은 여기까지, 다음 이야기에서 계속하겠습니다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