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사무실에 붙어있던 경고문이에요. 찍지 말라고 해서 찍어봤어요.

디즈니에서의 9년 #5에서 보여드렸던 디즈니 조직표를 기억하신다면, 디즈니가 러프하게 5개의 세그먼트로 되어 있다는 것을 아실 겁니다. ABC, ESPN 등이 속한 Media Networks, 디즈니랜드, 디즈니 크루즈 등이 속한 Parks and Resorts, 디즈니 영화사, 애니메이션, 픽사 등이 속한 Studio Entertainment, 그리고 디즈니 관련 상품들과 출판사가 속한 Consumer Products, 마지막으로 게임과 인터넷 비지니스가 속한, 제가 일하던 Interactive Media죠.

디즈니는 상장회사이기 때문에 매 분기 실적을 공개하게 되어 있습니다. 아래는 2011 회계연도(미국 기업의 회계연도는 전년도 10월초부터 올해 9월말에 끝나게 되어있습니다) 4분기(2011/7 ~ 2011/9)의 세그먼트 별 실적입니다. 단위는 백만불이구요. 4분기는 해당 회계연도의 마지막 분기이기 때문에 1년간의 실적도 같이 표시되어 있습니다. 매출과 수익 모두 Interactive Media가 다른 세그먼트에 비해 무지 약하다는 걸 보실 수 있지요? 그래도, 해당 분기에 1년전보다는 매출 19%, 영업이익 10%의 성장이 있었기에 디즈니에서의 9년 #9 시점의 구조조정 때는 큰 layoff 없이 팀별 조정만 있었지요.

이번엔, 3개월 뒤인 2012 회계연도 1분기(2011/10 – 2011/12)의 실적 입니다. Studio Entertainment가 전년대비 매출이 조금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오히려 늘었습니다. 그런데, Interactive Media의 실적은 상대적으로 너무 안좋지요? 매출은 전년대비 20% 감소인데,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100% 이상 감소입니다. 그리고, 이런 실적 저하가 지난 글에서 말씀드린 것과 같이 Propaganda Games를 문닫게 하고, Disney Online Studios에도 대량의 layoff를 가져오게 된 것이겠죠.

이정도 규모의 layoff는 처음이었기 때문에, 회사에서는 관련업계 고용담당자들을 초대해서 job fair를 열어주기까지 했습니다. 아직 누가 layoff될 것인지 밝혀지지 않은 시점이었기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행사였구요. 저는 참여하지 않았지만 동료 중 여럿이 이력서를 준비해서 참여했습니다. 그때 꽤 많은 동료들은 Zynga와 같은 다른 게임 회사로 이직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Panda3D 메인 개발자였던 R씨가 일하고 있던, VR Studio의 명맥을 잇고 있던 디즈니 이미지니어링에 자리가 하나 비게 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지원을 했습니다.

2011년 3월 31일, 인터뷰를 위해 디즈니 이미지니어링을 방문하고, VR Studio 출신들이 많아 이미 얼굴이 익숙한 사람들과 인터뷰를 했습니다. 그리고…

To be continued…

Leave a Reply